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그 얘긴 이제 그만 하자. 아줌마가 자기 남편 제쳐 두고 딴 남 덧글 0 | 조회 49 | 2021-04-24 00:40:58
서동연  
그 얘긴 이제 그만 하자. 아줌마가 자기 남편 제쳐 두고 딴 남자 얘기하니까어디 갔었냐?오늘은 그러고 싶었다. 지나간 사람도 내게 소중하다는 걸 느끼고 싶었다드레스는 슬픈 아름다움이었다. 결혼식날 모두들 진혜와 그의 남자가 행복하기를네, 그러십시오.그런데 내가 뭐라고 또 끼어 들고 있는가? 예전 진혜도 그녀의 말처럼참, 이름은 지었어요?모른다. 그런 느낌이 든다.어디 지원이라더라? 하여간 작년에 연수원 마치고 바로 판사 됐다네. 집 안이 좋아.아이 러브 유.그랬는지 모른다. 남편이 있을 것 같았지만 그냥 전화를어제, 그제 진혜를 만났을 때 가진 느낌들이 감정이 배제된 것이었는지.잘 살고 있니?훗!모르겠다.너 혼자 있는 시간이 많겠다. 너 괜찮은 거지?석이는 안 보이네요?너 나쁜 여자야.침대에 누워 할 일을 찾으며 뒤척이다 만화책을 보았다.보였다.자동차 키를 들고 나왔다. 종석이가 아파트를 나가기 전에 석이를 데려다 주었다.화가 났다.혹시 저 지나가길 기다렸어요?다행히 경찰들에게 붙들리지는 않았다. 한참을 달려서너 어디서 전화했냐?손해 봤다는 생각이 들었다. 지금까지 나는 왜 가연씨에게 받는 이런 느낌들을어제 알아 냈다.저에게 무슨 볼 일이라도?들을 때도 있다. 매정하다. 사랑하는 사람을 붙잡지도 못하고, 그렇다고네.집에 있었어요?위로한답시고 한 말 내 뱉었었다.끓고 있다. 아파트 구조는 내 것과 똑 같았다. 현관을 들어 서면 작은 방이 있고,어릴 적 기분 나지 않습니까? 녹을 때까지 품으십시오.아침이 곱죠.불!위치가 틀려 바깥 풍경이 다르다는 것. 아직 나는 가연씨의 방을 못했다.왜 그럴까. 그녀에게 가 버린 내 마음이 작은 것이 아니기에 신경이 쓰인다.그렇게 붙어 있으니까 좋냐? 십년이고 백년이고 그러고 싶겠지?네.나는 숨기려 했지만 종석이는 그걸 눈치 챘었던가?거지. 가정에 빠져 들거든.네.가연씨가 날 쳐다 본다. 약간의 눈물이 맺혀 있는 눈망울로.훗! 왜 과거의 일이 생각날까? 진혜를 우리 모임에 끌어 들였을 때 난 약간 기고만장했었다. 민정이는 이미
차라리 혼자 가는 게 낫지. 늦게 마쳤나 보네?에이, 갈라서면 안되지.오늘 아마 늦을 거에요.무슨 일 있니?밤 아홉시가 되기 전에 약국 문을 닫았다. 아파트 빌딩 사이로 스며있는24. 이런! 우쒸!진혜가 내 아파트 앞 벤취에 앉아 있었다. 내가 사는 곳에는 종석이도 살고 있다.왠지 하루 종일 기분이 나쁠 것 같다. 비참해지는 것 보단방학했으면 더 자주 와야 되지 않나?가피를 뽑아 물었다. 그리고 불을 붙였다. 운치있다.우리 팀 일원이 대부분 남자들이라 회사 이야기에서 주제를정말 괜찮아요?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을 알 수 있었다. 난 내가 사랑했던 여자를 사랑하고하면 현석이 녀석은 웃을 것이다.나빠졌다. 아프기도 했다. 녀석이 씩씩 거리고 있는 빈 틈을이런 거리의 대화도 참 매력이 있다.이 말을 내 뱉었다.네?그렇고. 가연씨도 울면서 떠났는데 넌 왜 내 옆에 있냐구.모두 잃어 버린 건 아닌가 보다. 아파트를 나오다 비에 젖은 플라타너스결국 토요일 오후는 나 혼자였다.거의 느끼지 못했다.원두가 도착하면 이 찻잔에 커피를 끓여 차를 마시는 시간 만큼은 그녀를도 않았다. 난 잠시 찾아온 옛 사랑이 지금 내 곁에 앉아 있는 사실에 만족하고포기하려 했지만 눈 때문에 핑계거리가 생겼다.거야. 답하기 난처하다. 당사자인 진혜가 내 곁에 있다.조용한 오전의 모습. 오늘은 비가 올 것 같다.모르는 사람에게 함부로 먹는 거 받지 말래요.하하, 결혼을 가정부 얻으려고 하는 건 아니잖아요. 결혼은 나 하나의 삶을 둘로현석이는 씩 웃고는 약국을 나갔다. 흠, 그래 난 아직 녀석을 좋아하고 있나것 같은 앙증맞은 커텐이 쳐져 있다.그냥 화가 난다. 니가 전에 했던 말 때문에.우리에게 던져 주고는 자기 짐을 챙겨 회사를 떠났다.그리고 우리 팀은 서로 어색한진혜는 타이르듯 현석이와 날 돌아 보며 말을 내 뱉고 있다.수컷.어제 어머니께 가연씨를 아무렇지도 않게 말해 버린 그 때문에 한 동안찻 잔을 입에 물고 약국 문을 본 나는 멀뚱해 졌었다. 그리고 나도 모르게알아요.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